주차장

4.2 주차장

공영주차장과 민영주차장을 합친 서울시의 주차장은 급증하는 자동차수에 비례하여 지속적으로 증가해 왔다. 1981년에 3,311개소이던 주차장 수는 2011년 389,358개소로 117배 가량 늘어났고, 주차면수도 73,866면에서 3,595,750면으로 48배 늘어났다. 주차장이 처음으로 공공시설물로 인식된 것은 1962년 도시계획법에서이다. 그 이전까지는 자동차가 많지 않아 주차장이 공공시설 이라는 개념이 없었기 때문이었다. 최초의 유료 노상주차장은 1965년 6월 1일, 그랜드 호텔 앞 태평로상의 주차장이었다. 자동차수의 증가와 함께 1979년 주차장법이 처음으로 제정·공포되었고, 이 법에 의해 본격적인 주차장 운영에 대한 체제가 정립되었다. 당시 자동차 등록대수가 20여만대에 이르러 주차 문제가 심각하지는 않았으나, 도심의 특정지역에서는 주차장의 부족현상이 나타나기 시작하였다. 1980년대에 들어 주차문제는 점점 심각하게 되었고, 1985년 자동차 등록대수가 40만대를 돌파하고, 1986년 아시안게임과 1988 올림픽에 대비하여 공공주차장 건설계획이 수립되었다. 1995년에는 자동차 등록대수가 200만 대를 돌파하고, 특히 승용차는 160만 대로서 주차수요가 매우 커지게 되자 주택가에서는 야간주차 문제가 심각해지면서 1996년부터 거주자 우선주차제 시행으로 2006년 주차장 확보율이 100%를 넘어서게 되었으며, 2011년 주차장 면수는 3,595,750면으로 이 중 90% 이상인 3,329,180면이 건축물 부설주차장으로 나타났다.

 

주차장 개괄을 보여주는 표입니다.

 

출처 : 서울시, 서울통계 (주제별-교통-교통기반-주차장) 

        서울시, 서울통계 (주제별-교통-교통수단-자동차등록대수)

 

 

주차장 면수를 나타낸 그래프 입니다.

 

주차장 확보율을 나타낸 그래프 입니다.

  • DATA.GO.KR 공공데이터포털
  • 서울특별시 서울 열린 데이터 광장
  • KOSIS 국가통계포털